문용린 교육감 “현 교육체제, 창의성 기대하기 힘들다”

KCS
2021-02-10
조회수 67

11일 조찬경연 중인 문용린 서울시 교육감 ⓒ여성신문


문용린 서울특별시교육감이 한국 교육의 현재 패러다임에서는 창의적인 인재를 길러내는데 한계가 있다고 밝혔다.

문용린 교육감은 11일 서울 팔래스호텔에서 열린 코리아CEO써밋(이사장 박봉규) 조찬강연회에서 ‘대한민국 어떻게 창의사회로 만들 것인가?’라는 주제로 강연을 했다. 이 날 문 교육감은 “창의성은 소수자에게 나타는 ‘특성론’보다 사회문화 체제에 의한 ‘체제론’ 더 큰 영향을 받는다”고 말했다.

문 교육감은 체제론을 중요성을 설파하며, 한국 교육은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용린 교육감은 “소수를 선별해 창의성을 집중적으로 가르치는 엘리트 중심 창의성 교육을 벗어나,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창의성을 최대한 활성화 시키는 다중중심 창의성 교육을 지향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교육감 “초등학교 6년, 중학교 3년, 고등학교 3년, 대학교 4년의 ‘6-3-3-4’의 학력중심 인증체제만으로는 창의적인 인재를 양성을 기대하기 어렵다”며 “국가직무능력표준체제(NCS)의 능력중심교육시스템 마련해 인재양성체제 이원화를 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조찬강연회에는 오명 동부 하이텍 회장, 이성림 한국예총명예회장, 이만의 전 환경부 장관, 구천서 한반도미래재단 이사장 등 70여명이 참석했다. 2003년 출범한 코리아CEO써밋은 정치, 경제, 문화, 사회 등 각계인사들이 모이는 CEO 포럼이다.

출처 : 여성신문(http://www.womennews.co.kr)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