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이성림

3선 한국예총 회장

The third-term president of the Korea Federation of Arts 

한국예총은 내년 창립 50주년을 맞는다. 이 회장은 "향후 50년 예총 발전을 위한 성장엔진의 첫걸음이 바로 예술인센터"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무려 12년 동안 공사비 조달 문제 등으로 어려움을 겪어 왔다"며 "그러나 이명박 정부 들어 130만 예술인들의 숙원사업을 매듭짓겠다고 해 재착공의 길이 열렸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평소 ´모든 예술인의 어머니가 되고 싶다´는 신념을 갖고 있다. 이는 예술계를 보수와 진보로 편가르기하는 것이 아니라 보수든 진보든 모든 예술인을 끌어안겠다는 것이다. 그는 "더 이상 보수ㆍ진보로 나뉘어서는 안 된다"며 "한국예총도 예술인들이 하나로 뭉쳐 우리 문화예술을 사랑하고 받드는 단체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문화예술위원회의 ´한 지붕 두 위원장´ 사태에 대해 "글로벌 시대에 예술에 있어서 보수냐 진보냐를 구분하는 것 자체가 시대에 뒤떨어지는 것"이라며 "예술인들끼리 정기적인 만남의 장을 마련해 소통하고 장르 간 공동 작업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세 번째 연임한 이 회장은 이매방 승무ㆍ살풀이춤, 한영숙 승무, 박귀희 가야금병창, 김천흥 궁중무 등을 배웠으며 한국문예교류협의회 회장, 한국국악협회 이사장, 민주평통 문화예술분과 위원장,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사회교육문화분과 자문위원 등을 역임했다.

(매일경제 참조)


The Korea Federation of Arts will celebrate its 50th anniversary next year. Chairman Lee said, "The artist center is the first step in the growth engine for the development of the Arts Federation in the next 50 years." Chairman Lee said, "We have been having difficulties for 12 years due to the issue of raising construction costs," adding, "However, the Lee Myung Bak government said it would wrap up the long-cherished project of 1.3 million artists, opening the way to re-start."

Chairman Lee has faith to be 'the mother of all artists'. This is not to divide the art world into conservatives and liberals, but to embrace all artists, both conservatives and liberals. "It should no longer be divided into conservatives and progressives," she said. "The Korea Arts Association should also become an organization that loves and supports our culture and arts by uniting artists as one."

Regarding the recent situation between the two chairmen of the Culture and Arts Committee, she said, "In the global era, distinguishing between conservatives and liberals in art itself is outdated," adding, "Artists need to set up regular meetings to communicate and collaborate between genres."

Lee, who served a third term, learned Lee Mae-bang Seungmu and Salpuri Dance, Han Young-sook Seungmu, Park Gwi-hee, Gayageum Byeongchang, and Kim Cheon-heung and held chairman of the Korean Traditional Music Association, chairman of the Culture and Arts Division of the Presidential Transition Committ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