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강석진

CEO컨설팅그룹 회장 / 상생융합포럼 이사장 / 화가

Chairman of CEO Consulting Group / Chairman of Win-Win Convergence Forum / Artist

강석진 회장은 대한민국 전문 경영인의 ‘대부(代父)’로 통한다. 


세계 경영계와 학계에서 아직 글로벌 경영의 개념이 없었던 시절인 1980년대 초, 강 회장은 이미 미국의 대표 기업인 GE (General Electric Company) Korea 회장으로 활동하며 GE의 한국사업 경영을 총괄했다.


그는 잭 웰치(Jack Welch) 당시 GE 회장과 고위 경영자들을 설득해 한국 기업들과의 장기적인 전략적 제휴와 합작투자 회사설립 운영을 통해 GE의 선진 산업 기술을 전파하는 등, 한국 산업의 선진화에 기여했다. 잭 웰치 회장은 강 회장의 이러한 세계 경영 접근 방식을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글로벌 경영이 세계적인 선진 기업들의 핵심과제가 됐던 90년대 초, 잭 웰치 회장이 한국 GE의 경영모델을 GE 전체 사업의 세계화 모델로 선택한 일화는 유명하다. 


강 회장은 요즘 하루에 두번 출근한다. 아침엔 CEO컨설팅그룹 사무실로 출근해 벤처/스타트업기업들을 위한 컨설팅 및 멘토로서 역할을 하고 있으며, 저녁때는 화실로 출근하여 그림을 그리는 취미 활동에 심취해 있다.


Chairman Kang Seok-jin is known as the "Godfather" of Korean professional managers. 


In the early 1980s, when there was no concept of global management yet in the world business and academia, Kang already served as chairman of General Electric Company (GE) Korea, a leading U.S. company, to oversee GE's Korean business management.


He persuaded GE Chairman Jack Welch and senior executives to spread GE's advanced industrial technologies through long-term strategic alliances with Korean companies and the establishment of joint venture companies, contributed to the advancement of the Korean industry. Chairman Jack Welch actively supported Kang's approach to global management.


It is famous that in the early 1990s, when global management became a key task for world-class advanced companies, Chairman Jack Welch chose Korea's GE's management model as a globalization model for GE's entire business. 


Kang goes to work twice a day these days. In the morning, he goes to the CEO consulting group's office and serves as a consulting and mentor for venture/start-up companies, and in the evening, he goes to the studio and is absorbed in his hobby of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