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출범 두달만에 13억 투자유치

조회수 116


SK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출범 두달만에 13억 투자유치 기사의 사진
엑센 김준웅 대표(왼쪽)와 벤처창업기획사인 액트너랩 조인제 대표가 지난 5일 서울 강남구 액트너랩 사무실에서 투자협약식을 갖고 있다. SK그룹 제공


SK그룹이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육성 중인 벤처기업들이 거액을 투자받고 신규인력 채용에 나섰다.

SK그룹은 7일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가 출범한 지 2개월여 만에 입주 벤처기업 10개 가운데 5개가 국내외에서 13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했고 입주 기업들의 직원 수도 12% 늘어났다고 밝혔다. 투자유치와 고용창출의 ‘쌍둥이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는 평가다.

이산화탄소 센서를 활용한 사물인터넷(IoT) 기술 보유업체인 엑센은 10억원을 투자받아 입주업체 가운데 최고액을 기록했다. 엑센은 5일 벤처창업기획사인 액트너랩으로부터 1억원을 투자받는 협약식을 체결한 데 이어 정부와 매칭프로그램을 통해 최대 9억원을 추가 지원받기로 했다. 액트너랩 양홍춘 이사는 “다양한 가스를 감지해 시스템을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이어서 응용 가능한 사업 분야가 무궁무진하다고 판단해 투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국내 에인절 1세대 대표주자인 대덕벤처파트너스의 강중길 대표와 KITE창업가재단의 김철환 대표 등 대전센터의 멘토들도 벤처기업 2곳에 초기 투자금 2억원을 지원했다.

이들 기업에는 또 해외 박사와 대기업 출신의 전문 인력이 입사하는 등 일자리 창출의 효과도 나타나고 있다. 초소형 나노분광 센서 개발업체인 나노람다 코리아는 미국 박사학위를 소지한 나노기술 전문가를, 소프트웨어 솔루션 패키지 업체인 알티스트는 2명의 석사급 기술자를 채용했다.

황근주 SK그룹 창조경제혁신센터 센터장은 “SK와 대전센터의 지원으로 벤처기업의 불안감이 해소되면서 투자유치, 기술인재 영입, 매출증가 등 창조경제의 가시적인 결과물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2872476&code=11151100&cp=nv

0 0